그 기쁘신 뜻을 위하여(엡1:5) 내가 거룩하니 너희도 거룩할지어다 (벧전1:16)

영원히 죽지 아니하리니

어떤 남녀가 길을 걷다 사람들이 태어나 살다 죽는 모습을 보며 문득 자신은 어디서 와서 어디로 가는지 또한 죽은 다음에는 자신이 어떻게 되는지 또한 인생의 고난과 질병과 고통은 어디서 오는지 또한 먹기 위해 사는지 아님 살기 위해 먹는지 또한 자신이 범한 죄들로부터 어떻게 구원을 받는지 또한 죽었어도 다시 살아나 영원히 살고 싶은 당연한 마음을 품고 고민하며 서있는데 태어나면서부터 하늘 위와 아래에서 자기 혼자 존귀하다는 교만한 말을 할 수 있도록 이끌어주는 어떤 교만한 여왕이 땅속에서 나타나 중생들을 깨우쳐주겠다며 이런 말장난으로 속였다. “모든 것이 생겨나 사는 것도 아니요 죽어 없어지는 것도 아니요 항상 그대로 있으니 사람도 영원히 죽지 아니하고 그대로 있는 것이니라.” 두 사람이 여왕의 말을 듣자 처음엔 맞는 말 같았으나 사람은 분명히 비어있던 흙이 뭉쳐져 태어나 살다가 죽는데 늘 비어있다고 가르치니 사실과는 맞지 않고 또한 삶과 죽음과 영생이 도대체 누구에 의해 결정되는 지를 명백하게 밝히지 않고 있으니 잘 이해되지는 않았다. 한편 이번에는 한 겸손한 왕이 하늘에서 땅으로 내려와 이렇게 말했다. “내가 흙과 물과 열로 빚은 사람은 태어나 죽되 씨가 하늘의 물과 빛을 땅의 양분을 받으면 자라나 열매를 맺듯이 나는 하늘과 땅을 움직여 사람을 영원한 생명으로 키울 수 있는 창조자니 나를 믿는 자는 죽어도 살겠고 무릇 살아서 나를 믿는 자는 영원히 죽지 않겠노라.” 두 사람이 왕의 말을 듣자 사실에도 맞고 생사를 결정하는 창조자도 밝히고 있으니 이해되었으나 잘 믿어지지는 않았다.

그런데 이렇게 왕과 여왕의 말 가운데 누구의 말이 진리인지 구별할 수 없는 난감한 상황에서 그들 사이에는 확실한 차이점이 있었으니 왕은 죽었다가 살아난 자요 여왕은 죽은 자라는 것이었다. 그러므로 남자는 살고자하는 마음이 있기에 하늘로부터 믿음의 선물을 받아 왕의 말을 믿고 자신이 걷던 길에서 돌이켜 그 길을 따라 걸었다. 또한 거룩한 속죄의 피를 통해 구원의 확신을 얻었으니 그 길에서 자신처럼 살고자하는 마음을 가지고 방황하는 불쌍한 남자와 여자를 만날 때마다 사람을 죄에서 구원하는 하늘의 은혜는 반드시 사람의 밖에서 사람의 안으로 들어와야 하고 또한 사람이 죄와 세상을 이길 수 있는 방법은 오직 십자가밖에 없음을 전했다.

반면 여자는 살고자하는 마음이 없고 교만하니 하늘로부터 믿음의 선물을 얻지 못하여 사실에 맞지 않은 아리송한 말이 진리라며 자신이 걷던 길을 그대로 걸었다. 또한 마음도 어두워졌으니 죽음이 두렵다면서도 살아있는 자에게 나가지 않고 오히려 죽은 자의 말을 들어야 산다는 어리석은 생각으로 죽은 자의 말을 들었다. 심지어 빛을 얻은 적도 진리를 깨우친 적도 없었으되 그 길에서 자신처럼 구원의 빛과 깨우침을 찾아 방황하는 불쌍한 사람들을 만날 때마다 나도 아직 얻지 못했노라 솔직히 고백하기보다는 인간에게는 구원의 길도 그리로 들어갈 문도 없으니 스스로 열심히 노력하라 권했다. 또한 진리를 밖에서 구하지 말고 자신의 내면 깊은 곳에서 들려오는 소리를 들으라 말하되 먹물은 밖에서 맑은 물이 들어오지 않는 한 스스로 맑아질 수 없으니 그것은 헛된 속임수요 한 번 휘저으면 곧 검게 변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가 잘못된 길에서 돌이키지 못함은 자신에게 나온 사람들을 가르치며 자신이 높아져가는 교만한 모습이 기뻤기 때문이다.

“네 무역이 풍성하므로 네 가운데 강포가 가득하여 네가 범죄하였도다 너 덮는 그룹아 그러므로 내가 너를 더럽게 여겨 하나님의 산에서 쫓아내었고 화광석 사이에서 멸하였도다 네가 아름다우므로 마음이 교만하였으며 네가 영화로우므로 네 지혜를 더럽혔음이여 내가 너를 땅에 던져 열왕 앞에 두어 그들의 구경거리가 되게 하였도다 네가 죄악이 많고 무역이 불의하므로 네 모든 성소를 더럽혔음이여 내가 네 가운데서 불을 내어 너를 사르게 하고 너를 목도하는 모든 자 앞에서 너로 땅 위에 재가 되게 하였도다 만민 중에 너를 아는 자가 너로 인하여 다 놀랄 것임이여 네가 경계거리가 되고 네가 영원히 다시 있지 못하리로다 하셨다 하라”

“大般若波羅蜜多經卷第四 諸色空 彼非變礙相 諸受空 彼非領納相 諸想空 彼非取像相 諸行空 彼非造作相 諸識空 彼非了別相”

“철공은 연장을 들고 숯불에 넣어 달구고 망치로 두들겨 우상의 모양을 만든다. 이렇게 팔에 힘을 주고 만들어 내다 보면 시장해지는데다가 힘도 빠진다. 물을 마시지 못하면 기진맥진해진다. 목공은 줄자로 재 기본 틀을 잡고는 대패로 대충 밀다가 이리저리 재 보고는 사람의 모양대로, 가장 아름다운 사람의 모습으로 만들어 집에 모셔 둔다. 그는 백향목을 베거나 혹은 삼나무나 상수리나무를 가져다가 쓰기도 하는데, 이 나무들은 키운 것이 아니라 숲 속에서 스스로 자란 나무다. 전나무를 심어 두면 비가 그것을 자라나게 하는 것이다. 이 나무는 사람들에게 땔감에 불과하다. 목공은 어떤 나무를 가져다가 몸을 녹이기도 하고 거기다 불을 지펴 빵을 굽기도 하지만 또 어떤 나무는 신상을 만들어 경배하고 우상을 만들어 절하기도 한다. 똑같은 나무들 가운데 절반은 불에 태우는데 거기다가 음식을 만들기도 하고 고기를 구워서 배불리 먹기도 한다. 그는 또 몸을 녹이면서 말한다. “아! 불을 보니까 따뜻해지는구나.” 그리고 나머지 절반으로 신상, 곧 자기의 우상을 만들고 거기에 절하고 경배한다. 그는 거기에다 기도하면서 “나를 구원해 주십시오. 당신은 내 신입니다”라고 말한다. 모두들 아무것도 모르고 아무것도 이해하지 못한다. 그 눈에는 덕지덕지 발라서 아무것도 볼 수 없고 그 마음들은 닫혀 있어서 아무것도 깨닫지 못한다. ‘내가 이 나무의 절반은 땔감으로 써서 거기에다 빵을 굽고 고기를 구워 먹었다. 그렇다면 내가 남은 것으로 가증스러운 것을 만들어야 하는가? 내가 나무토막 하나에다 절해야 하는가?’ 이렇게 생각하는 사람이 없으니 모두들 지식도 없고 분별력도 없다. 재나 먹고 살아가니 마음이 비뚤어질 수밖에. 마음이 비뚤어지니 자기 영혼을 돌보지 못할 수밖에. 그들은 “내 오른손에 들고 있는 것이 혹시 헛것이 아닐까?”라고 말하지 않는다.”

“또 저희를 미혹하는 마귀가 불과 유황 못에 던지우니 거기는 그 짐승과 거짓 선지자도 있어 세세토록 밤낮 괴로움을 받으리라”

“增壹阿含經卷第十一 彌勒菩薩 經三十劫 應當作佛”

“내가 보매 또 다른 짐승이 땅에서 올라오니 새끼 양같이 두 뿔이 있고 용처럼 말하더라”

“사탄이여 어서 오십시오! 당신을 존경하며 예배합니다. 당신은 본래 부처님입니다. 당신은 본래로 거룩한 부처님입니다. 사탄과 부처란 허망한 거짓 이름일 뿐 본 모습은 추호도 다름이 없습니다. 사람들은 당신을 미워하고 싫어하지만 그것은 당신을 모르기 때문입니다. 당신을 부처님임을 알 때에 착한 생각 악한 생각 미운 마음과 고운 마음 모두 사라지고 거룩한 부처의 모습만 뚜렷이 보게 됩니다. 그리하여 악마와 성인을 다 같이 부처로 스승으로 부모로 섬기게 됩니다.”

“生平欺狂男女群 彌天罪業過修彌 活炎阿鼻限萬段 一輪吐紅掛碧山”

“예수께서 가라사대 나는 부활이요 생명이니 나를 믿는 자는 죽어도 살겠고 무릇 살아서 나를 믿는 자는 영원히 죽지 아니하리니 이것을 네가 믿느냐”

“누가 철학과 헛된 속임수로 너희를 노략할까 주의하라 이것이 사람의 유전과 세상의 초등 학문을 좇음이요 그리스도를 좇음이 아니니라”

“너희는 믿지 않는 자와 멍에를 같이 하지 말라 의와 불법이 어찌 함께 하며 빛과 어두움이 어찌 사귀며 그리스도와 벨리알이 어찌 조화되며 믿는 자와 믿지 않는 자가 어찌 상관하며 하나님의 성전과 우상이 어찌 일치가 되리요 우리는 살아 계신 하나님의 성전이라 이와 같이 하나님께서 가라사대 내가 저희 가운데 거하며 두루 행하여 나는 저희 하나님이 되고 저희는 나의 백성이 되리라 하셨느니라”

“짐승이 잡히고 그 앞에서 이적을 행하던 거짓 선지자도 함께 잡혔으니 이는 짐승의 표를 받고 그의 우상에게 경배하던 자들을 이적으로 미혹하던 자라 이 둘이 산 채로 유황불 붙는 못에 던지우고”

“아들을 낳으리니 이름을 예수라 하라 이는 그가 자기 백성을 저희 죄에서 구원할 자이심이라 하니라”

“다른 이로서는 구원을 얻을 수 없나니 천하 인간에 구원을 얻을 만한 다른 이름을 우리에게 주신 일이 없음이니라 하였더라”

“가로되 주 예수를 믿으라 그리하면 너와 네 집이 구원을 얻으리라 하고”

“내가 땅의 일을 말하여도 너희가 믿지 아니하거든 하물며 하늘 일을 말하면 어떻게 믿겠느냐 하늘에서 내려온 자 곧 인자 외에는 하늘에 올라간 자가 없느니라”

“선악을 알게 하는 나무의 실과는 먹지 말라 네가 먹는 날에는 정녕 죽으리라 하시니라”

“한 번 죽는 것은 사람에게 정하신 것이요 그 후에는 심판이 있으리니”

“선한 일을 행한 자는 생명의 부활로 악한 일을 행한 자는 심판의 부활로 나오리라”

“어떤 에비구레오와 스도이고 철학자들도 바울과 쟁론할새 혹은 이르되 이 말장이가 무슨 말을 하고자 하느뇨 하고 혹은 이르되 이방 신들을 전하는 사람인가보다 하니 이는 바울이 예수와 또 몸의 부활 전함을 인함이러라”

“만국이 그 빛 가운데로 다니고 땅의 왕들이 자기 영광을 가지고 그리로 들어오리라 성문들을 낮에 도무지 닫지 아니하리니 거기는 밤이 없음이라 사람들이 만국의 영광과 존귀를 가지고 그리로 들어오겠고 무엇이든지 속된 것이나 가증한 일 또는 거짓말하는 자는 결코 그리로 들어오지 못하되 오직 어린 양의 생명책에 기록된 자들뿐이라”

“예수께서 대답하여 가라사대 내 교훈은 내 것이 아니요 나를 보내신 이의 것이니라 사람이 하나님의 뜻을 행하려 하면 이 교훈이 하나님께로서 왔는지 내가 스스로 말함인지 알리라 스스로 말하는 자는 자기 영광만 구하되 보내신 이의 영광을 구하는 자는 참되니 그 속에 불의가 없느니라”

“하나님을 알되 하나님으로 영화롭게도 아니하며 감사치도 아니하고 오히려 그 생각이 허망하여지며 미련한 마음이 어두워졌나니”

“그러나 악한 자는 눈이 어두워서 도망할 곳을 찾지 못하리니 그의 소망은 기운이 끊침이리라”

9월 4일 영원히 죽지 아니하리니-1
9월 4일 영원히 죽지 아니하리니-2

양의 문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태그 구름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