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기쁘신 뜻을 위하여(엡1:5) 내가 거룩하니 너희도 거룩할지어다 (벧전1:16)

소 귀에 경읽기

십자가의 길 끝에 거룩한 육체의 생명이 있다. 그러므로 영이 거듭나는 은혜를 얻은 자들 가운데 세마포를 입고 주님의 궁정에 들어가 신령과 진정으로 드려지는 예배를 사모하는 영혼들과 주님의 장막에서 하나님의 문지기로라도 있기를 좋아하는 영혼들은 자기십자가를 지고 그리스도를 따르겠다고 말한다. 하지만 부활의 바로 전에는 고통과 함께 육체의 죽음이 기다리고 있다. 또한 사람은 육신의 고통이나 죽음보다는 오히려 빈손으로 와서 필요한 것보다 더 많이 가지고 편안하게 육을 즐기며 자기이름을 피라미드의 높은 곳에 올리며 이 땅에서 장수하다 죽어서는 영광 없이 빈손으로 돌아가 하늘의 영광도 얻기 원한다. 그러므로 십자가를 입에 올리는 자들의 다수는 거짓말하고 있는 것이니 그들이 나타내는 말과 행위를 가만히 지켜보면 오히려 십자가의 원수로 행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십자가의 길에서 거쳐야 할 여덟 단계 중에 첫 단계에 걸려 넘어져있는 자들이 자신은 주님의 종으로서 크리스천으로서 십자가 길을 걷고 있다고 생각하며 다른 사람에게도 그렇게 말하고 있으니 그들은 인생을 살며 누구나 겪는 희로애락과 십자가 길에서 받는 고난과 얻는 마음의 평화를 분별 못하는 어리석은 자들이다. 그리하여 오직 소수만이 십자가를 지겠다는 그 마음과 행위와 말이 신실하니 한 가지 비유를 통해 자신이 영생의 길을 가로막고 있는 그 첫 번째 적과 싸워서 이겼는지 아님 지고 있는지 스스로를 돌아볼 수 있다. 그리하여 오직 소수만이 십자가를 지겠다는 그 마음과 행위와 말이 신실하니 한 가지 비유를 통해 자신이 영원한 생명의 길을 가로막고 있는 그 첫 번째 적과 싸워서 이겼는지 아님 지고 있는지 스스로를 돌아볼 수 있다.

어떤 목자가 소 앞에 맛있는 풀과 푹신한 건초더미와 글이 적힌 돌판들을 여기저기 늘어놓고 소 귀에 대고 이렇게 말해주었다. “돌판에 적힌 글을 읽으면 맛있는 풀을 마음껏 먹고 푹신한 건초더미 위에 앉아 평안을 누리며 영원히 살겠으나 맛있는 풀을 먹고 푹신한 건초더미에 앉아 편안하게 살고 싶은 욕심을 버리지 못하면 영원히 죽는다.” 그러자 소는 맛있는 풀과 푹신한 건초더미를 밟고 이리저리 돌아다니며 돌판을 찾았다. 이번에는 목자가 어떤 여자 앞에 똑같이 세 가지를 놓고 귀에다 동일한 말을 해주었다. 그랬더니 여자는 맛있는 풀과 푹신한 건초더미를 찾으러 이리저리 돌아다니며 돌판을 짓밟아 깨뜨렸다. 이에 목자가 귀에 대고 동일한 말을 한두 번 더 해주었으되 이번에는 돌판에 적힌 글을 읽고 ‘아멘’하고는 자신이 원하던 그것들을 찾아 다녔다.

“이는 정하신 사람으로 하여금 천하를 공의로 심판할 날을 작정하시고 이에 저를 죽은 자 가운데서 다시 살리신 것으로 모든 사람에게 믿을 만한 증거를 주셨음이니라 하니라”

“그리스도께서 약하심으로 십자가에 못 박히셨으나 오직 하나님의 능력으로 살으셨으니 우리도 저의 안에서 약하나 너희를 향하여 하나님의 능력으로 저와 함께 살리라”

“이 말씀을 하심은 베드로가 어떠한 죽음으로 하나님께 영광을 돌릴 것을 가리키심이러라 이 말씀을 하시고 베드로에게 이르시되 나를 따르라 하시니”

“내가 여러 번 너희에게 말하였거니와 이제도 눈물을 흘리며 말하노니 여러 사람들이 그리스도 십자가의 원수로 행하느니라”

“썩어지지 아니하는 하나님의 영광을 썩어질 사람과 금수와 버러지 형상의 우상으로 바꾸었느니라”

“너희도 이것을 정녕히 알거니와 음행하는 자나 더러운 자나 탐하는 자 곧 우상 숭배자는 다 그리스도와 하나님 나라에서 기업을 얻지 못하리니”

“예수께서 가라사대 네가 온전하고자 할진대 가서 네 소유를 팔아 가난한 자들을 주라 그리하면 하늘에서 보화가 네게 있으리라 그리고 와서 나를 좇으라 하시니 그 청년이 재물이 많으므로 이 말씀을 듣고 근심하며 가니라”

“저희가 이말을 듣고 마음에 찔려 저를 향하여 이를 갈거늘”

“말씀하시되 나를 따라오너라 내가 너희로 사람을 낚는 어부가 되게 하리라 하시니 저희가 곧 그물을 버려 두고 예수를 좇으니라 거기서 더 가시다가 다른 두 형제 곧 세베대의 아들 야고보와 그 형제 요한이 그 부친 세베대와 한가지로 배에서 그물 깁는 것을 보시고 부르시니 저희가 곧 배와 부친을 버려 두고 예수를 좇으니라”

“예수께서 대답하여 가라사대 기록되었으되 사람이 떡으로만 살 것이 아니요 하나님의 입으로 나오는 모든 말씀으로 살 것이라 하였느니라 하시니”

“예수께서 무리를 보시고 산에 올라가 앉으시니 제자들이 나아온지라 입을 열어 가르쳐 가라사대 심령이 가난한 자는 복이 있나니 천국이 저희 것임이요”

9월 6일 소 귀에 경읽기

이 땅은

나의 피난처 예수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태그 구름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