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기쁘신 뜻을 위하여(엡1:5) 내가 거룩하니 너희도 거룩할지어다 (벧전1:16)

사람 몸의 창조재료

아무것도 없는 상태에서 물질이 나오는 과정은 이것이니 우선 창조의 기본재료는 4가지요 그것들은 형체가 없으니 눈으로 볼 수는 있으나 만지지 못하며 또한 아무런 모양도 없고 자신이 담기는 공간의 모양에 따라 자기의 모양을 바꿀 수 있으니 물과 바람과 흙과 빛은 오직 아버지의 손에서만 나온다. 그러므로 아버지와 아들의 손이 물(중력)속에서 흙을 물과 섞어 가열(핵력)하고 바람으로 말리면 그 진흙이 바로 이방인이 말하는 여러 종류(원소)의 작은 알갱이(원자)가 되는 것이요 그것들을 다시 자석(전자)으로 붙이면 큰 알갱이(분자)다. 그런데 물질은 반드시 물 안에서 자신의 생명을 유지할 수 있기에 아버지께서는 물고기를 물속에 사람과 육지동물과 새는 중력 속에 두신 것이다. 또한 아버지의 손에서는 단 한 방울의 창조재료만 나와도 그것을 부풀려 사람의 눈에 엄청나게 많아 보이는 바닷물을 만들 수 있으니 하늘과 땅과 바다와 또한 세 하늘을 충만하게 채우고 있는 모든 물질세계가 이와 같다.

그리스도께서는 이미 태초에 세우신 아버지의 계획대로 아버지의 그 뜻을 위해 다음과 같은 재료들을 이용해 자신의 손으로 사람의 몸을 빚으셨다. 첫째 사람의 뼈마디는 둘째하늘에 있는 깨끗하고 하얀 모래로 만드셨다. 둘째 사람의 온 몸을 밝히는 눈은 이 첫째하늘에 있는 바다 아래의 가장 깊은 곳에 있는 깨끗한 흙을 뭉쳐 만드셨다. 셋째 사람의 심장과 또한 배의 내부적인 장기들은 이 첫째하늘의 위에 있는 깨끗한 궁창의 물로 만드셨다. 이처럼 창조의 재료들은 참으로 깨끗한 것들이었으니 사람이 처음 지음 받았을 때는 육체와 마음과 생각이 거룩했음을 알 수 있다.

그런데 사람의 기술로는 셋째별의 가장 깊은 바다 속 땅을 뚫고 들어가 그 깨끗한 흙을 찾을 수 없다. 또한 빛과 동일한 속도로 날아가는 도구를 만들 수 없으니 총알보다 20배 빠른 우주선으로도 태양계 끝에 있는 아버지의 별까지 가는데 약 10년이 걸린다. 설령 만들지라도 첫째하늘의 위에 있는 물벽까지 올라갔다 다시 내려오면 이미 아버지의 마지막 심판이 마쳐지리니 하물며 위의 궁창에 있는 낙원까지는 더더욱 불가능하다. 그러므로 사람은 이 세 가지를 만들 수 없으며 혹시 다른 재료로 만들어도 그 기능이 아버지께서 사람에게 주신 원래의 기능보다 못하게 된다. 그리하여 그리스도께서 거룩한 빛들에게 명하시어 둘째하늘의 하얀 모래와 첫째하늘의 가장 깊은 바다 속의 흙과 첫째하늘의 위에 있는 궁창의 깨끗한 물로 다시 만들어주셔야 처음과 같은 그 깨끗한 몸으로 돌아갈 수 있으며 그리하여 육체와 정신의 건강을 다시금 처음처럼 회복할 수 있다.

이제 모든 육체가 다 완성된 후에 그리스도께서는 뭉쳐서 빚어놓은 그 진흙들이 흩어지지 않도록 거룩한 영들을 통해 마른 물로 그것을 덮으셨다. 사람들은 마른 물을 보고 흔히 비늘껍질이라고 하는데 그 마른 물로 인해 진흙들이 계속적으로 서로 연결되어있는 것이요 또한 흐트러지지 않으면서 성장할 수 있게 해준다. 마른 물이란 것은 사람의 눈에는 잘 보이지 않지만 물속에 사는 짐승들의 미끌미끌한 비늘을 통해 늘 확인할 수 있다. 또한 사람의 몸이 물속에서 오래있으면 몸이 불지만 물밖에 있으면 짧은 시간에 물로 인해 불었던 것이 마른 물로 인해 정상으로 돌아오되 그 마른 물은 사람의 눈으로 확인하지 못한다. 하지만 때로는 사람의 육체에 흰색으로 나타난다.

그리스도께서는 사람의 살결을 바로 이 마른 물로 덮어 놓으셨으니 자신의 살결을 만질 때 그것은 진흙을 만지는 것이 아니요 마른 물이다. 사람이 마른 물을 만들 수 없는 이유는 이 첫째하늘에 있는 태양으로 그것을 말리는 것이 아니요 오직 아버지의 빛으로 말려 그것을 사람과 짐승에게 씌우는 것이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태초에 아버지께서는 아들을 통해 그 마른 물을 첫째사람과 둘째사람에게 주셨으니 선한 영들이 그것을 얻어 그들의 살결에 씌운 것이되 지금은 어미의 아궁 속에서 아기가 그 아궁을 뚫고 나올 때 그것을 얻는다. 그리하여 지금도 아버지의 빛이 그것을 준비한 후에 아기가 마른 물로 씌움을 받고 이 세상에 나와 밝은 빛을 보게 것이다.

또한 사람의 몸에 바로 이 마른 물과 깨끗한 흙이 합쳐져 만들어진 신체부위가 있으니 그것이 바로 손톱과 발톱이다. 그리고 마른 물을 다시금 그 위에 덮으셨기에 사람의 살결에서 오직 그것만이 느끼기에 단단하며 다른 곳과 비교했을 때 더 하얗고 투명하게 보인다. 또한 둘째하늘의 하얀 모래로 만든 뼈와 마른 물을 함께 뭉쳐서 다시금 마른 물을 씌운 것이 바로 사람의 이빨이다.

우리 한민족은 예로부터 몸과 머리털과 피부는 부모에게서 받은 것이므로 이를 상하지 않게 하는 것을 효도로 여겼다. 그러므로 육신의 부모는 늘 어디 아픈 데는 없는지 음식을 잘 먹는지 사랑스럽게 물어보며 항상 자식에게 좋은 것을 해주고자 애쓰고 자식은 건강한 몸을 부모에게 보이고 싶어한다. 그런데 바로 이런 부모의 마음을 이해한 자가 살고자하는 마음을 가지면 셋째하늘에 계신 아버지의 마음도 깨달을 수 있으니 그것을 이해한 자는 그 마음을 가지고 거룩에 애쓰는 모습을 아버지께로 보여드리고 아버지께서는 그의 영혼과 마음뿐만 아니라 육체도 거룩하게 빚어주시어 거룩한 자녀로 맞이하신다. 그러나 자신의 욕심과 교만과 의를 이루기 원하는 자는 썩어질 헛된 것을 위해 육의 부모마음도 아버지와 아들의 마음도 아랑곳하지 않는다. 그리하여 그는 세상에 들어가 자신이 받은 몸으로써 오히려 불의와 죄를 범하되 돌이켜 아버지의 뜻을 이루고자 애쓰는 자가 없으니 은혜를 거부하는 자마다 죄와 세상에 눌려 사망으로 내려가게 되는 것이다.

“내가 보니 북방에서부터 폭풍과 큰 구름이 오는데 그 속에서 불이 번쩍번쩍하여 빛이 그 사면에 비취며 그 불 가운데 단 쇠 같은 것이 나타나 보이고”

“그는 땅 위 궁창에 앉으시나니 땅의 거민들은 메뚜기 같으니라 그가 하늘을 차일같이 펴셨으며 거할 천막같이 베푸셨고”

“티끌로 진흙을 이루며 흙덩이로 서로 붙게 하겠느냐”

“하나님이 가라사대 물들은 생물로 번성케 하라 땅 위 하늘의 궁창에는 새가 날으라 하시고”

“이는 엿새 동안에 나 여호와가 하늘과 땅과 바다와 그 가운데 모든 것을 만들고 제 칠 일에 쉬었음이라 그러므로 나 여호와가 안식일을 복되게 하여 그 날을 거룩하게 하였느니라”

“그 기쁘신 뜻대로 우리를 예정하사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자기의 아들들이 되게 하셨으니”

“기억하옵소서 주께서 내 몸 지으시기를 흙을 뭉치듯 하셨거늘 다시 나를 티끌로 돌려 보내려 하시나이까”

“내가 은밀한 데서 지음을 받고 땅의 깊은 곳에서 기이하게 지음을 받은 때에 나의 형체가 주의 앞에 숨기우지 못하였나이다”

“예수께서 온 갈릴리에 두루 다니사 저희 회당에서 가르치시며 천국 복음을 전파하시며 백성 중에 모든 병과 모든 약한 것을 고치시니”

“그러므로 우리가 그의 죽으심과 합하여 세례를 받음으로 그와 함께 장사되었나니 이는 아버지의 영광으로 말미암아 그리스도를 죽은 자 가운데서 살리심과 같이 우리로 또한 새 생명 가운데서 행하게 하려 함이니라”

“주 여호와께서 이 뼈들에게 말씀하시기를 내가 생기로 너희에게 들어가게 하리니 너희가 살리라 너희 위에 힘줄을 두고 살을 입히고 가죽으로 덮고 너희 속에 생기를 두리니 너희가 살리라 또 나를 여호와인 줄 알리라 하셨다 하라”

“기록된 바 첫 사람 아담은 산 영이 되었다 함과 같이 마지막 아담은 살려 주는 영이 되었나니”

“여호와께서 이같이 말씀하시되 하늘은 나의 보좌요 땅은 나의 발등상이니 너희가 나를 위하여 무슨 집을 지을꼬 나의 안식할 처소가 어디랴”

“그러므로 어리석은 자가 되지 말고 오직 주의 뜻이 무엇인가 이해하라”

“그가 우리를 대신하여 자신을 주심은 모든 불법에서 우리를 구속하시고 우리를 깨끗하게 하사 선한 일에 열심하는 친백성이 되게 하려 하심이니라”

“너희에게 아버지가 되고 너희는 내게 자녀가 되리라 전능하신 주의 말씀이니라 하셨느니라”

“그러므로 내 사랑하는 형제들아 견고하며 흔들리지 말며 항상 주의 일에 더욱 힘쓰는 자들이 되라 이는 너희 수고가 주 안에서 헛되지 않은 줄을 앎이니라”

“너희 자신을 종으로 드려 누구에게 순종하든지 그 순종함을 받는 자의 종이 되는 줄을 너희가 알지 못하느냐 혹은 죄의 종으로 사망에 이르고 혹은 순종의 종으로 의에 이르느니라”

c-Materials of creation

토기장이

생명의 근원되신 아버지와 그의 아들이시오 창조자이신 그리스도를 아는 자는 이 말씀을 안다면 이를 지키면 은혜와 유익이 있을 것이요, 아버지와 아들을 모르는 자는 말씀에 자신의 생명이 있으니 이 은혜를 입는 것이 유익하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태그 구름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