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기쁘신 뜻을 위하여(엡1:5) 내가 거룩하니 너희도 거룩할지어다 (벧전1:16)

어린 영혼을 위한 십자가

아버지께서는 아들을 통해 은혜를 베푸신 영혼들에게 말씀하시길 누구나 다 공평하게 사랑하라고 하셨다. 그런데 아버지의 사랑은 누구에게나 다 공평하게 오로지 아들의 십자가다. 왜냐하면 십자가는 육신의 죽음이되 영이 생명을 얻어 영원히 사는 것이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은혜 받은 자들은 초대교회로부터 지금까지 다른 영혼들에게 무엇을 전하든 무엇을 알려주든 오직 그리스도의 십자가만을 말해주며 그를 십자가로만 인도하고 있다. 그리하여 십자가의 위와 아래와 주변으로 모인 자들이 육과 세상에 대해서는 날마다 죽지만 영과 아버지의 나라에 대해서는 날마다 살다 육의 장막을 떠났을 때는 거룩하고 신령한 몸의 생명과 또한 온전케 된 의인의 영들로서 그리스도와 함께 아버지의 영원한 나라에 거하게 되는 것이다.

하지만 살고자하는 마음을 가지고 그리스도의 피를 통해 거듭난 후 거룩하고 정결한 자들과 새롭게 함께 하려는 자는 아직까지 어린 아이와 같은 영혼이니 그는 말씀의 기초 그 이상의 깊은 진리를 깨닫는 것이 어렵다. 거듭난 후 진리를 깨닫지 못하고 있는 영혼들의 이런 영적인 상황을 간단한 비유로 깨달을 수 있으니 만일 노인들에게 놀이공원이나 놀이기구에 대해 말하면 그들은 관심이 없으며 반대로 어린 자녀들에게 인생에 대해 이야기를 하면 그들은 귀담아 듣지를 아니한다. 한편 성인이 된 자들은 내일의 일에 대하여 말하며 듣기를 원하지만 어제의 잘못을 지적 받는 것은 원치 아니한다.

이처럼 거룩하고 신령한 자들과 함께 하고자 하는 어린 영혼은 그가 어떠한 거룩의 말과 또한 어떠한 택함의 은혜라는 말을 들어도 그것을 이해하지도 깨닫지도 못한다. 그러므로 십자가의 피로 인치심을 받은 후에 아직 아버지의 뜻과 복음의 비밀을 깨닫지 못하고 있는 영혼에게는 오직 십자가를 주어 십자가 안에서 그가 하나씩 하나씩 순서대로 깨달음을 얻게 하는 것이 옳다. 그리고 그렇게 하며 말씀의 기초를 쌓아 올리는 것이 우선이다. 또한 어린 영혼은 아직까지 어두움과 빛을 구분하지 못한다. 그러므로 그에게는 먼저 어둠이라는 것이 무엇인지 빛이라는 것이 무엇인지를 전해주며 인도하는 것이 옳다. 그래야 그가 중생하기 전처럼 어둠을 따르지 아니하고 오히려 어둠에서 나와 오직 빛만을 따라갈 수 있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어린 영혼을 위한 빛과 어둠은 과연 무엇인가? 빛과 어둠의 가장 기초는 바로 그리스도의 십자가다. 그러므로 십자가는 빛이되 십자가외에는 이 세상에 있는 모든 것들이 다 어둠이다. 빛과 어둠의 두 번째 기초는 진리이니 오직 아버지의 거룩하신 말씀만 빛이되 세상에 있는 다른 모든 언어는 전부다 어둠이요 세 번째 기초는 아버지의 영원무궁한 나라이니 오직 믿는 자들의 본향인 셋째하늘이 빛이되 이 첫째하늘 즉 이 세상은 어둠이다.

이렇게 빛과 어둠의 기초적인 깨달음을 얻은 영혼은 첫째 십자가가 빛이니 그 외에 돈이나 좋은 집이나 좋은 차 같은 육적인 것들이 다 어둠이라는 것을 알게 된다. 더불어 자신을 돌아보니 그 어둠들이 자신을 썩어질 육의 욕심으로 이끌어왔으며 또한 말 못하는 우상들을 얻고자 범죄했음을 깨닫는다. 그러므로 그가 만일 빛을 보고 이제는 빛 가운데서 행하고 싶은 영혼이라면 그는 더 이상 어둠을 사랑하지 않고 오직 생명의 피를 주신 그리스도의 십자가만을 사랑하며 붙들게 된다. 그리하여 그가 만일 십자가보다 육을 즐길 수 있는 것들을 구하며 따른다면 그는 입으로는 빛을 아노라 하되 마음은 어둠을 좇고 있는 자다.

두 번째 빛을 깨달은 영혼은 오직 진리만이 빛이니 사람들이 하는 모든 말과 읽는 글과 듣는 소식이 다 어둠이라는 것을 깨닫는다. 그러므로 빛을 보고 빛을 따르기 원하는 영혼은 상대방이 많이 배웠어도 높은 자리에 앉아있어도 지식이 있어도 오직 빛만을 말하지 않는 자라면 어둠을 발하는 그를 멀리한다. 그가 비록 목자라 할지라도 말씀이 아닌 썩어질 육의 복과 세상의 영광을 전한다면 또한 자기의 의와 생각과 경험을 늘어놓는다면 그를 더 이상 따르지 아니하니 그는 영혼들을 어둠으로 이끄는 목자이기 때문이다.

셋째 빛을 보고 빛 가운데로 다니기 원하는 영혼은 아버지와 아들의 영원한 나라인 셋째하늘이 빛이요 이 첫째하늘은 어둠이라는 것을 깨닫는다. 그러므로 그는 사망으로 들어갈 이 불의하고 죄악된 세상에 그 어떤 소망을 두지 아니한다. 오직 그리스도께서 이 땅에 이루시는 천년왕국과 또한 그 후에 돌아갈 본향 집인 아버지와 아들의 영원한 나라만을 소망하게 된다. 그러나 빛을 본 적이 없는 자와 알아도 보려 하지 않는 자들은 썩어질 것들을 얻고자 망망한 바다에서 헤엄치며 어둔 세상으로 더욱더 깊이 들어간다.

결국 이렇게 빛을 본 영혼은 이 어두운 세상가운데서 어두운 것들을 취하거나 높은 자리에 앉으려 하지 않는다. 오히려 자신이 어둠가운데서 쥐고 있던 그 어두운 것들을 하나씩 내려놓고 자신이 앉아있던 그 어두운 자리에서도 내려오게 된다. 그리하여 그것은 그가 빛을 알고 있다는 증거만 아니요 빛을 보았다는 증거이다. 또한 이 세상이나 세상에 있는 것들을 사랑하지 않는 것은 그가 오직 십자가로 생명의 은혜를 주신 아버지와 아들의 그 사랑이 자신의 안에 거하고 있다는 증거다.

그런데 어둠이라는 것은 그 어떤 힘과 방법으로도 사라지지 아니하되 오직 빛의 임함으로 스스로 물러난다. 그러므로 그리스도의 십자가를 보고 빛에 대한 세 가지의 깨달음을 얻은 영혼은 즉 빛에 거하는 영혼은 그의 안에 있는 어두움들이 하나씩 하나씩 그의 안에서 물러가게 된다. 그리하여 말씀의 기초를 다 쌓아 올린 그는 흐르는 깨끗한 물에서 세례를 받고 여섯째 날의 거룩한 주님의 만찬에 참여하게 되며 나중에 그리스도께서 부활하신 날을 기념하기 위해 깨끗한 영혼들이 함께 모여 거룩하신 영께로 이끌려 진리에 순종하며 드리는 그 거룩한 주일예배에 참석을 할 때에는 감사의 눈물이 흐르게 되는 것이다.

초대교회는 이렇게 새롭게 거듭난 어린 영혼을 오직 그리스도의 빛과 세상의 어둠을 구별해주는 기초인 십자가로만 인도하므로 믿는 자로 하여금 다시금 썩어질 육을 좇거나 다시금 그가 나온 세상으로 들어가 사망으로 내려가지 아니하고 오로지 십자가로 진리와 아버지의 영원한 나라의 빛을 비추시는 그리스도만을 따르도록 인도했다. 그리고 한 어린 영혼을 이렇게 오직 빛으로만 인도하는 것은 일곱 교회시대와 또한 마지막 환난 때에도 마찬가지니 아버지의 말씀은 어제나 오늘이나 영원토록 동일하시기 때문이요 아버지의 거룩한 자녀가 되는 그 권세는 오직 빛을 통해 이루어지기 때문이다.

“예수께서 대답하시되 낮이 열두 시가 아니냐 사람이 낮에 다니면 이 세상의 빛을 보므로 실족하지 아니하고”

“너를 위하여 새긴 우상을 만들지 말고 또 위로 하늘에 있는 것이나 아래로 땅에 있는 것이나 땅 아래 물 속에 있는 것의 아무 형상이든지 만들지 말며 그것들에게 절하지 말며 그것들을 섬기지 말라 나 여호와 너의 하나님은 질투하는 하나님인즉 나를 미워하는 자의 죄를 갚되 아비로부터 아들에게로 삼 사대까지 이르게 하거니와 나를 사랑하고 내 계명을 지키는 자에게는 천대까지 은혜를 베푸느니라”

“이 세상이나 세상에 있는 것들을 사랑치 말라 누구든지 세상을 사랑하면 아버지의 사랑이 그 속에 있지 아니하니 이는 세상에 있는 모든 것이 육신의 정욕과 안목의 정욕과 이생의 자랑이니 다 아버지께로 좇아온 것이 아니요 세상으로 좇아온 것이라 이 세상도, 그 정욕도 지나가되 오직 하나님의 뜻을 행하는 이는 영원히 거하느니라”

“내가 여러 번 너희에게 말하였거니와 이제도 눈물을 흘리며 말하노니 여러 사람들이 그리스도 십자가의 원수로 행하느니라”

“너희도 이것을 정녕히 알거니와 음행하는 자나 더러운 자나 탐하는 자 곧 우상 숭배자는 다 그리스도와 하나님 나라에서 기업을 얻지 못하리니”

“그러므로 땅에 있는 지체를 죽이라 곧 음란과 부정과 사욕과 악한 정욕과 탐심이니 탐심은 우상 숭배니라”

“그리스도 예수의 사람들은 육체와 함께 그 정과 욕심을 십자가에 못 박았느니라”

“이는 우리가 이제부터 어린아이가 되지 아니하여 사람의 궤술과 간사한 유혹에 빠져 모든 교훈의 풍조에 밀려 요동치 않게 하려 함이라. 오직 사랑 안에서 참된 것을 하여 범사에 그에게까지 자랄지라 그는 머리니 곧 그리스도라”

“저희가 조반 먹은 후에 예수께서 시몬 베드로에게 이르시되 요한의 아들 시몬아 네가 이 사람들보다 나를 더 사랑하느냐 하시니 가로되 주여 그러하외다 내가 주를 사랑하는 줄 주께서 아시나이다 가라사대 내 어린 양을 먹이라 하시고”

“아버지께 참으로 예배하는 자들은 신령과 진정으로 예배할 때가 오나니 곧 이 때라 아버지께서는 이렇게 자기에게 예배하는 자들을 찾으시느니라”

“나는 빛으로 세상에 왔나니 무릇 나를 믿는 자로 어두움에 거하지 않게 하려 함이로라”

“너희는 다 빛의 아들이요 낮의 아들이라 우리가 밤이나 어두움에 속하지 아니하나니”

“밤이 깊고 낮이 가까왔으니 그러므로 우리가 어두움의 일을 벗고 빛의 갑옷을 입자 낮에와 같이 단정히 행하고 방탕과 술 취하지 말며 음란과 호색하지 말며 쟁투와 시기하지 말고”

“너희가 전에는 어두움이더니 이제는 주 안에서 빛이라 빛의 자녀들처럼 행하라”

“밤중에 소리가 나되 보라 신랑이로다 맞으러 나오라 하매”

“형제들아 너희는 어두움에 있지 아니하매 그 날이 도적같이 너희에게 임하지 못하리니”

“하나님의 영광이 있으매 그 성의 빛이 지극히 귀한 보석 같고 벽옥과 수정같이 맑더라”

“영접하는 자 곧 그 이름을 믿는 자들에게는 하나님의 자녀가 되는 권세를 주셨으니”

New believer

이 땅은

각이 뜨인 사랑

우물가의 여인처럼

세상의 헛된 신을 버리고

주 예수보다 더 귀한 것은 없네

생명의 근원되신 아버지와 그의 아들이시오 창조자이신 그리스도를 아는 자는 이 말씀을 안다면 이를 지키면 은혜와 유익이 있을 것이요, 아버지와 아들을 모르는 자는 말씀에 자신의 생명이 있으니 이 은혜를 입는 것이 유익하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태그 구름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