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기쁘신 뜻을 위하여(엡1:5) 내가 거룩하니 너희도 거룩할지어다 (벧전1:16)

사람은 거듭난 후 살고자 하는 마음을 가지고 오직 아버지의 말씀에 순종하며 또한 아버지께로 간구하는 기도로 거룩을 이룰 수 있다. 그리고 아버지의 뜻을 이루고자 애쓰면서 행위와 수고와 인내를 하게 된다. 행위와 수고와 인내가 무엇인지 또한 사람이 무엇으로 그렇게 할 수 있는지 한 가지 비유를 통해 깨달음을 얻을 수 있다. 그러므로 이것을 깨달으면 그 행위와 수고와 인내를 멈추거나 그것을 마음 없이 행치 않을 수 있다. 오히려 마음에서는 나오는 행위와 수고와 인내로 아버지와 아들을 위하여 끝까지 그것을 이루어갈 수 있다.

어떤 부모가 아이를 낳은 후 그 아기가 커가며 필요한 장난감을 나이에 맞게 사주었다. 하지만 그 아이가 이제는 좀 크더니 자기가 원하는 한 장난감을 갖고 싶어했다. 그러므로 그가 자기의 부모에게 가서 그 장난감을 사 달라고 했다. 그러나 부모는 그 자녀에게 비슷한 장난감이 이미 많이 있는 것을 보고는 ‘네가 원하는 것은 네가 먼저 순종하고 기다리면 내가 그것을 주겠노라.’고 일러주었다. 이에 그 자녀는 부모의 말을 순종하며 하루를 기다리고 이틀을 기다렸다. 하지만 삼 일째가 지난 후에는 그 자녀의 마음속에는 갖고 싶은 마음만 가득 차있으며 또한 자기의 부모가 언제 그것을 사줄지 몰랐다. 그러므로 이제는 부모님의 말에 하나씩 하나씩 불순종하기 시작했다. 또한 그 아이는 이제 장난감을 받을 때까지 기다리는 것도 매우 힘들어졌다. 그러다 칠일이 지난 후에는 가지고 싶은 마음이 가득 차있기에 오히려 부모의 말에 불순종하면서 그 입에서는 사달라는 노래만 불렀다. 하지만 그 부모는 열흘이 지난 후에야 그 아이가 원하던 장난감을 사주었으니 부모가 볼 때 그 아이의 나이와 사정에 맞는 것이 그때였기 때문이다. 그러나 그 아이는 자기가 원하던 것을 한두 번 만져본 다음에는 그것을 내 팽개치고 또 다른 것을 사달라고 졸라대기 시작했다.

그러므로 거듭남의 은혜를 얻은 자들 가운데 아버지와 아들과 거룩하신 영의 은혜를 받아 말씀의 기초를 배우는 자들이 있다. 그런데 그들은 마음이 갈급했으며 또한 그리스도께서 깨워놓으신 영혼들이었다. 그러므로 그들은 그것을 통해 자신들이 알고 싶어하던 진리를 깨달아가며 기뻐한다.

예를 들어 그들은 진리를 받기 전에는 아버지의 뜻이 무엇인지 또한 아버지께서 아들의 그 십자가 안에 넣어두신 그 비밀이 무엇인지를 몰랐다. 그저 예수 믿으면 구원받는다는 것만 알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평소에 하나님의 뜻이라는 말을 다른 사람들에게 흔하게 듣기도하고 자신도 말하기도 했다. 또한 아들께서 지신 그 십자가가 어떻게 생겼으며 그것이 자신의 허물과 를 용서했다는 것도 알았다.

하지만 이제는 말씀의 기초를 통하여 모르고 말하던 아버지의 그 뜻이 무엇인지를 비로소 깨달아가며 또한 십자가의 영광스런 비밀도 조금씩 알게 되니 기뻐한다. 그리고 기뻐만 하지 않고 그 소망의 믿음을 가지고 자기의 모든 것을 하나씩 하나씩 내려놓고 그리스도를 따르며 살고자 하는 마음을 가지고 거룩을 이루고자 힘쓰며 애쓰기 시작한다. 그러므로 그들을 보시고 계셨던 아버지와 아들께서는 그들의 그 처음 행위와 수고와 인내를 모르시지 아니하신다.

그런데 십자가의 길에는 진리의 깨달음으로 인하여 마음에 기쁨도 있고 그리스도께서 주시는 평화도 얻지만 연약한 육신을 입은 사람에게 그 길이 멀고 험한 것은 사실이다.하지만 그가 중간에 넘어지거나 자기가 나왔던 세상이나 전통으로 다시 되돌아 가거나 거룩을 포기하고 행위로 돌아서는 것은 힘들어서가 아니다. 그러므로 그 이유는 자신이 이미 받은 말씀들에 순종하며 자신에게 임한 은혜에 감사하며 자신이 받은 선물을 이용하며 아버지와 아들께서 그 다음에 때에 맞게 내려주시는 말씀과 선물의 은혜를 기다리지 못했기 때문이다.

이와 같이 셋째 하늘에 계신 아버지께서는 십자가의 길을 정해놓으셨으며 또한 자신의 때와 계획에 따라 거룩에 애쓰는 영혼을 이끄시되 한 영혼 한 영혼이 그 과정을 다 걷기를 원하신다. 그러므로 그 과정에서 사람에게 필요한 것이 무엇이겠는가? 한 영혼을 거룩케 하시려는 아버지의 그 마음을 이해하고 오직 아버지의 때를 기다리되 처음에 말씀의 기초를 받았을 때 그랬던 것처럼 중간에도 역시 기쁨으로 말씀에 순종하며 기다리며 따르는 것이 옳다. 그러나 그렇지 아니하면 시간이 가면 갈수록 그는 힘들어지며 오히려 반대로 가게 된다.

하지만 십자가의 고난을 계획하신 아버지께서는 믿는 자들이 아들과 같은 그 영광에 이르기를 원하신다. 그리고 그리스도께서는 오직 자신의 십자가로 그 길을 이루어놓으셨다. 그리고 거룩하신 영께서는 거룩의 첫발을 뗀 자들과 또한 그 길을 걸으며 거룩에 애쓰고 있는 자들이 그 고난과 영광의 길을 끝까지 걷도록 도우신다. 그런데 사람은 자신이 처음에 받은 은혜를 기억하면 어려움을 이기며 나갈 수 있다. 그러므로 그들이 계속해 거룩을 이루어가도록 이 말씀을 주셨다. 즉 처음에 말씀에 순종하며 기다리며 따른 것을 기억하게 하시므로 계속해 아버지의 그 뜻에 순종하며 때를 기다리며 따르게 하신 것이다.

“내가 네 행위와 수고와 네 인내를 알고 또 악한 자들을 용납지 아니한 것과 자칭 사도라 하되 아닌 자들을 시험하여 그 거짓된 것을 네가 드러낸 것과”

생명의 근원되신 아버지와 그의 아들이시오 창조자이신 그리스도를 아는 자는 이 말씀을 안다면 이를 지키면 은혜와 유익이 있을 것이요 아버지와 아들을 모르는 자는 말씀에 자신의 생명이 있으니 이 은혜를 입는 것이 유익하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태그 구름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