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기쁘신 뜻을 위하여(엡1:5) 내가 거룩하니 너희도 거룩할지어다 (벧전1:16)

의문은 오로지 의로운 문서라 하였으니 아버지께서 모세에게 주신 율법과 계명과 법도와 달리 오로지 대제사장이 제사장들에게 또한 제사장들이 바리새인과 서기관에게 말하여 기록한 문서로 그 유대민족은 율법과 계명과 법도보다 이 의의 문서를 더 지키려 애쓰니 오로지 인간의 의로 가득 찬 문서가 되었으니 그 안에는 생명이 없고 또한 의로운 것이 하나도 없되 그것을 통하여 의롭게 되려는 어리석은 자들을 바울은 그들에게 지적을 하는 것이다.

“이제는 우리가 얽매였던 것에 대하여 죽었으므로 율법에서 벗어났으니 이러므로 우리가 영의 새로운 것으로 섬길 것이요 의문의 묵은 것으로 아니할찌니라”

생명의 근원되신 아버지와 그의 아들이시오 창조자이신 그리스도를 아는 자는 이 말씀을 안다면 이를 지키면 은혜와 유익이 있을 것이요 아버지와 아들을 모르는 자는 말씀에 자신의 생명이 있으니 이 은혜를 입는 것이 유익하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태그 구름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