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기쁘신 뜻을 위하여(엡1:5) 내가 거룩하니 너희도 거룩할지어다 (벧전1:16)

사람은 누구나 자신을 의롭게 여긴다. 의롭다는 것은 자신이 옳다는 육신적인 생각이다. 하지만 사람은 누구나 불의하고 연약하며 또한 부끄러운 죄들로 가득하다. 스스로 자신의 말과 행위들을 가만히 지켜보면 자신이 불의하다는 것을 누구나 금방 깨달을 수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끝까지 자신을 의롭게 여기며 자신이 원하는 길을 걷는 자가 적지 않다.

    하지만 천에 하나는 정직한 자가 나오니 그 정직한 자는 자신의 불의함과 연약함을 그리고 거기서 죄들도 인정하니 자신이 깨끗하지 못하며 죄인임을 인정한다. 말로 인정하는 게 아니라 마음으로 인정한다. 그러니 그 마음으로 인하여 눈물과 애통으로도 인정한다.

    결국 정직한 자는 의롭게 되기를 원하는 자이다. 또한 죄로부터 완전히 해방되어 거룩하게 되기를 원하는 자이다. 하지만 사람이 의롭게 되고자 할 때 그렇게 되지 못하도록 방해하는 원수의 세력이 만만치 않다. 그러나 아버지의 인자와 진리로 인하여 의에 주리고 목마른 자는 다음과 같은 길을 걸으므로 의와 거룩에 이른다.

    정직한 자는 우선 셋째 하늘에 계신 아버지만이 의롭다는 것을 깨닫는다. 그리고 사람가운데서 오직 십자가에서 죽기까지 순종하신 그리스도만이 그 아버지의 의에 이르셨음을 믿는다. 그러므로 자신도 의롭게 되기를 바라는 자는 살고자 하는 마음을 가지고 그리스도처럼 자신의 십자가를 지고 십자가의 길을 걸으며 아버지의 말씀에 죽기까지 순종한다.

    그런데 대부분의 사람들은 자신을 의롭게 여기니 아버지의 의를 원치 않는다. 그러므로 세상 사람들은 원수에게 이끌려 큰 무리를 이루어 의롭게 되기 원하는 그자를 핍박하기 시작한다. 구체적으로 자신을 의롭게 여기는 자들이 자신의 불의와 죄에서 벗어나기 원하는 자를 온갖 고문과 고통을 가한 후 물과 피를 다 뽑아 죽이므로 아버지의 뜻을 방해하니 이러한 이런 방해와 핍박을 받는 자를 보고 ‘의를 위해 핍박 받는 자’라고 한다.

    이로 보건대 지금 이순간 자신의 살이 찢겨 물과 피가 흐르고 있는 자와 또한 그러한 날을 바라보고 나가는 자는 아버지의 의로 인하여 핍박 받는 자임을 알 수 있다.

    하지만 핍박 받은 그들은 그리스도처럼 죽기까지 아버지의 의를 따랐기에 의와 거룩에 이른다. 그리고 의와 거룩에 이르렀으니 아버지께로 그리스도와 같은 거룩하고 영광스런 몸이라는 그 하늘의 상급을 얻는다. 그리하여 핍박가운데서도 약속을 지킨 그들이 그리스도께서 다스리시는 천국에서 제사장이 되어 그리스도와 함께 천 년 동안 또한 셋째 하늘에서도 영원히 다스리는 그 약속을 성취하는 것이다.

“의를 위하여 핍박을 받은 자는 복이 있나니 천국이 저희 것임이라”

생명의 근원되신 아버지와 그의 아들이시오 창조자이신 그리스도를 아는 자는 이 말씀을 안다면 이를 지키면 은혜와 유익이 있을 것이요 아버지와 아들을 모르는 자는 말씀에 자신의 생명이 있으니 이 은혜를 입는 것이 유익하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태그 구름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