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기쁘신 뜻을 위하여(엡1:5) 내가 거룩하니 너희도 거룩할지어다 (벧전1:16)

 “아이고 그래 네가 가져라. 더럽다. 더러워!” “그래 더럽다 너 다 가져라” 아이들이 놀면서 하는 이 말에는 욕심을 부린다는 의미가 들어있다. 또한 사람은 똥같이 냄새 나고 지저분한 것을 더럽게 여긴다. 그러므로 그것을 밟거나 옆으로 지나가지 않고 둘러서 간다.

     마찬가지로 사람의 영에도 더러운 성품이 있다. 그러므로 오직 자신의 욕심만을 좇으며 자신과 다른 영혼들을 불의와 죄로 더럽히는 영혼을 더러운 영혼이라고 한다.

     그러나 아버지께서는 한 영혼이 의롭고 깨끗하게 되기 원하신다. 그러므로 아버지께서는 사람들이 십자가의 피를 통해 거듭남의 은혜를 얻도록 또한 그 후에 그리스도를 따르며 말씀에 순종하므로 거룩을 이루어 온전한 구원에 이르도록 그리스도를 보내주셨다. 그러나 더러운 영혼은 자신의 욕심에서 나온 마음과 생각과 말과 행위의 불의와 죄악들을 끝까지 회개하지 않는다. 그러므로 더러운 영혼은 하나님과 반대하는 영이요 아버지께서는 더러운 영혼은 가까이 하시지 않으신다.

     오히려 아버지께서는 각 사람의 더러움과 그 불의와 죄의 열매에 정확히 맞는 고통의 형벌을 준비해두셨다. 그러므로 그리스도께서는 아버지의 그 뜻과 계획에 따라 그 더러운 영혼에게 사망의 심판을 내리신다. 그리하여 그 심판 후에 교만하고 욕심 많은 그 원수의 악한 종들이 더럽다는 심판을 받은 그 영혼을 유황불로 타는 이 땅속의 무저갱으로 데려가는 것이다.

     자기의 욕심에서 나온 불의와 죄를 회개치 않고 오히려 아버지의 그 뜻을 끝까지 거부하므로 하나님과 반대되는 이 더러운 영혼들은 다음과 같이 크게 세 종류로 구별된다.

     첫째 영혼들을 거룩으로 이끄는 일을 하는 목사와 감독 같은 교회의 인도자들이 정작 자신의 죄를 회개치 않거나 자신이 육적인 욕심과 세상의 영광을 얻고자 그리스도의 이름을 이용해 영혼들을 이 세상으로 이끄는 경우가 있다. 그러므로 그는 자신이 원한대로 원수에게 더러운 몸을 받아 무저갱의 가장 고통스럽고 뜨거운 곳으로 들어간다. 자신이 이끌던 그 수많은 영혼들의 생명에 대해 피 값을 받아야 하기 때문이다.

     둘째 하나님(아버지와 아들이신 그리스도와 거룩하신 영)이 없다고 하며 복음을 멸시하며 자신과 다른 영혼에게 불의와 죄악을 마음껏 저지른 자들이 있다. 그러므로 그들도 원수에게 더러운 육신을 받아 두 번째로 뜨거운 고통으로 들어간다. 그리하여 세상 끝에 있을 그 영원한 유황불 못의 형벌을 기다리는 것이다.

     셋째 이방인의 심판으로서 이들은 이 땅에서 살면서 그리스도의 복음을 전혀 들어보지 못한 자들이다. 그러나 살고자 하는 마음을 가지지 않으니 그리스도의 심판대에서 주어지는 그 마지막 은혜의 기회를 버리고 복음에 불순종하는 이방인이 있다. 그러므로 그들은 세 번째 뜨거운 곳으로 들어간다.

     그런데 이 더러운 영혼들 가운데 그리스도의 의롭고 정직한 심판을 인정치 않고 스스로 원수의 자식이 되어 끝까지 하나님을 대항하는 자들이 있다. 그러므로 그들은 이 세상 사람들의 안으로 들어가 그가 그 선악의 죄를 따르며 썩어질 육과 사망으로 들어가는 이 세상에 머물도록 마음과 혼과 몸에 악한 영향을 끼친다. 그리하여 그들을 보고 흔히 더러운 귀신 혹은 흑암의 세력이라고 부른다.

     예를 들어 사람은 그 피를 믿고 자신의 죄를 회개하고 그리스도를 주로 시인할 때 유황불 못의 그 영원한 사망에서 건짐을 받는다. 그러므로 더러운 영혼들은 그가 그 피를 믿지 못하고 자신의 죄를 회개치 못하고 그리스도를 주로 시인하지 못하게 된다. 하지만 그의 인격과 마음이 있으니 아무 때나 그러는 것이 아니요 그가 오직 살고자 하는 마음을 가지지 않을 때 그렇게 할 수 있다.

     한편 사람은 거듭남의 은혜를 얻을 때 하늘의 영광과 소망을 가진다. 또한 아버지의 자녀 됨의 약속을 얻는다. 그러나 그 약속과 소망을 이루고자 그리스도의 속죄의 피를 의지하여 자신의 마음속에 있는 그 선악과 싸워 이기고자 애쓰지는 않고 거듭나기 전과 마찬가지로 여전히 자신의 생각을 따른다. 또한 이방인처럼 육의 욕심을 가지고 이 세상으로 들어가 헛된 영광을 취하기도 한다. 그러므로 믿는 자들에게서 이러한 모습을 흔히 보게 되는 이유가 바로 그 더러운 영들의 영향 때문이다. 또한 이 세상을 불의하고 악하게 이끌어가는 자들도 바로 그 더러운 영혼들이다.

     이와 같이 더러운 영은 하나님과 반대되어 원수의 편에 서서 일하니 그것은 오직 자신의 욕심과 유익을 얻고자 함이다. 그러므로 어떤 사람을 볼 때 불의한 죄가 있음에도 십자가의 피를 거부하고 있다면 혹은 거듭난 자가 이 세상을 따르고 있다면 혹은 오직 자신의 욕심만을 이루고자 육과 이 세상을 따르며 어떠한 불의와 죄악도 다 범하고 있다면 그는 그 더러운 영들로 둘러 쌓여 있음을 깨달을 수 있다.

     그러나 그 마음과 영혼의 더러움은 사람의 피부에 묻는 더러움과 달리 육신의 눈에 보이지 않고 육신의 코로도 냄새 맡을 수 없다. 그러므로 사람들은 자기의 불의한 생각을 따르는 자를 소신이 있다고 하며 생명의 아버지께로부터 사망의 원수에게로 시선을 빼앗기 위해 그 더러운 영혼이 입고 있는 몸을 노출한 것을 예쁘다고 본다. 그리고 육의 욕심과 죄를 통해 얻어지는 이 세상의 영광을 얻은 자를 오히려 훌륭한 성공 자로 여긴다. 심지어 자신도 그 더러운 영혼들이 되고자 그 더러움들을 따라가기도 한다.

“화 있을진저 외식하는 서기관들과 바리새인들이여 회칠한 무덤 같으니 겉으로는 아름답게 보이나 그 안에는 죽은 사람의 뼈와 모든 더러운 것이 가득하도다”

생명의 근원되신 아버지와 그의 아들이시오 창조자이신 그리스도를 아는 자는 이 말씀을 안다면 이를 지키면 은혜와 유익이 있을 것이요, 아버지와 아들을 모르는 자는 말씀에 자신의 생명이 있으니 이 은혜를 입는 것이 유익하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태그 구름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